sad

when you crushed by duties, loneliness you feel weak. you ant to find your lair to get in. feeling safe but worrynig and get ready for tomorrow's battle, be on your own and be brave. now i cant find anywhere to rest though i'm in my home now.

한성우


조우

고운잿빛하늘에 갈라진 겨울 논
벼그루터기 빠삭바삭 밟는다
시린언니손 잡고 쫑알거리며
설에 온 외가동네
시골산답의 여기저기로
모가지가홱홱돌아간다

논위로 조금 멀리
무엇인가 눈에 들어온다
언니야 저것쫌봐라!
그대로굳어 한참턱빠지게본다
눈꺼풀을 밀어올려 힘주어 본다

사진책에서나 본 작은 사슴,
아니 노루야, 아니다 고라니다, 아니야 아니다

그짐승도 그 쌈소릴듣고
뒤돌아본다
그 어린짐승도 어린인간이 신기한가봐

뒤돌아

계속...
본다

....


작은 아가 손을 뻗어 짐승쪽으로두발쯤뗀다
그러자 그것은 시선을거두고
바로옆동산 흙길으로
메뚜기같이 쌩 튀어올라가버렸다

지금도 산청에
거기 아직 있나
누런겨울논같이 텁텁한 털이 돋은
큰눈의 어린 그짐승

1 2 3 4 5 6 7 8 9 10 다음